최신뉴스

최신뉴스

Hot news
남일 아닌 `기후위기`..경남 `탄소중립 로드맵` 7월 나온다
작성일 : 2022.03.03

남일 아닌 '기후위기'..경남 '탄소중립 로드맵' 7월 나온다

경남CBS 최호영 기자입력 2022. 02. 23. 09:30

핵심요약

경남형 2050 탄소중립 단계별 이행방안 7월 발표
올해 306만 그루 나무 식재·온실가스 배출원 산불 예방
전국 첫 '경남환경사랑상품권' 4월 발행
숲에서 누리는 쉼표 '산림휴양' 활성화

경상남도가 지난해 6월 `지속가능발전` 비전을 선포했다. 경남도청 제공이미지 크게 보기

경상남도가 지난해 6월 '지속가능발전' 비전을 선포했다. 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가 탄소중립 실현에 속도를 내고 있다. 기후 위기에 대응해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탄소중립은 피할 수 없는 시대적 과제이기 때문이다.

도는 온실가스 감축으로 2050년 탄소 중립을 실현하고자 '경남형 2050 탄소중립 단계별 이행방안(로드맵)'을 오는 7월 확정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해 7월부터 관련 연구 용역을 진행 중이다. 국가 2030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탄소중립 계획과 연계해 경남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온실가스 감축 방안과 기후변화 적응 정책을 포괄한 추진 전략이 담긴다.

용역은 상반기 안에 마무리한다.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이행 계획 시나리오 초안을 바탕으로 도출 근거를 확인하고 실현 가능 여부를 탄소중립집행위원회와 분과위원회, 경남기후도민회의에서 검토 중이다.

연합뉴스이미지 크게 보기

연합뉴스

앞서 도민 소통 기구인 '기후도민회의'는 지난해 10월 2050 탄소중립을 위해 1인당 폐기물을 70% 이상 감축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놨다.

다음 달부터 대도민 의견 수렴 후 7월쯤 단계별 이행방안을 확정해 발표한다. 이행방안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안내서 역할을 한다.

도는 산림 보전과 탄소 중립의 두 마리 토끼를 잡고자 151억 원을 들여 1423ha에 306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

우량 목재 생산을 위한 경제수 조림 810ha, 경관 조성 등 공익 목적인 큰나무 조림 340ha, 관광 산업 연계 지역특화 조림 58ha, 산불에 강한 수종인 내화수림대 조성 110ha, 미세먼지 저감 조림 105ha다. 도시 숲 1ha는 168kg의 대기오염 물질을 제거하는 효과가 있다.

온실가스 배출의 하나인 산불도 막는다. 소나무 1ha에서 산불이 나면 이산화탄소 54.1t이 발생한다. 이는 자동차 1대가 연간 배출하는 8t의 6.8배에 이른다.

합천 우수 조림지. 경남도청 제공이미지 크게 보기

합천 우수 조림지. 경남도청 제공

도와 시군은 산불대응태세를 점검하는 한편 산불취약지역과 입산통제 구역을 중심으로 산불감시원 등 3천여 명을 동원해 순찰활동과 출동 대기 태세를 갖춘다. 위법 행위의 과태료 처분 등 강력한 행정 단속도 벌이고, 임차헬기 7대를 도내 2~3개 권역으로 나눠 배치한다.

도는 전국 처음으로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제로페이 연계 상품권인 '경남환경사랑상품권'을 35억 원 규모로 4월에 발행한다.

이 상품권은 도가 지정한 초록매장에서 텀블러 등 다회용기 포장 주문 때 사용 가능한 상품권이다. 도민 선결제 20% 할인과 초록매장마다 제공하는 추가 할인 등의 혜택을 받으면서 일회용 플라스틱을 안 쓰는 환경보호에 앞장설 수 있다

경남형 초록매장은 제로웨이스트(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생활 문화 정착에 동참하는 커피전문점, 음식점 등을 대상으로 지정한다. 음식이나 음료를 포장주문 할 때 다회용기 사용 고객에게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초록매장에는 지정서 발급과 우수매장 인증패가 수여되고, 경남도와 시군 누리집·누리소통망 등에서 매장 홍보의 혜택이 주어진다.

이한형 기자이미지 크게 보기

이한형 기자

고농도 미세먼지가 많이 발생하는 봄철을 앞두고 보다 강화된 저감 대책을 추진한다.

도내 주요 산업단지 내 미세먼지 유발 사업장과 소규모 사업장 밀집 지역에 드론을 띄우거나 이동측정 차량을 동원해 집중적으로 감시한다. 창원 등 8개 시군에서는 민간감시단 55명이 미세먼지 핵심 배출원에 대한 예방·감시 활동을 벌인다.

지난해 경남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연평균 15㎍/㎥인 환경 기준을 달성했다. 2015년 관측을 시작한 이후 가장 낮다.

도민 식수원인 낙동강 수질개선 종합대책(19~25년)에 따라 2025년까지 창녕 남지 기준 수질을 목표치 이하로 유지한다. 올해는 2098억 원을 들여 다양한 수질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하수처리장 62곳, 하수관로 42곳,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3곳, 공공폐수처리시설 2곳 등 환경 기초시설을 확충하고 정비한다. 양산천·화포천 등 도내 4곳에서 통합·집중형 오염하천 개선 사업을 진행한다.

주민참여형 농업비점 집중관리 지역 3곳(김해·창녕·합천)에 완효성비료 사용, 물꼬 설치, 토양검정시비 등 농업 최적관리비법(BMP)을 보급해 낙동강 주 오염원인 비점오염원을 중점적으로 관리한다.

도는 미국 FDA(식품의약국) 지정 해역과 패류 생산해역 인근 농어촌 마을에 공공하수처리장을 확충한다. 내년 상반기로 예정된 미국 FDA의 현장 점검에 대비한다. 애초 2023~24년 완공 예정인 17곳의 공공하수처리장에 예산을 먼저 투입해 완공 시기를 1년 앞당긴다.

남해 토피어리정원. 경남도청 제공이미지 크게 보기

남해 토피어리정원. 경남도청 제공

도는 숲에서 누리는 여가 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올해 326억 원을 들여 다양한 산림휴양서비스를 제공한다. 도내에서는 자연휴양림·치유의 숲·산림레포츠시설·유아숲체험원 등 93곳의 산림휴양시설이 운영 중이다. 올해 자연휴양림 3곳, 치유의 숲 2곳, 유아숲체험원 9곳 등 모두 16곳이 새로 개장한다.

힐링과 치유의 공간인 민간정원 발굴에도 나선다. 현재 10개 시군에만 등록된 18곳의 민간정원이 모든 시군에 1곳 이상 등록될 수 있도록 한다. 민간정원은 개인이 조성하는 정원으로, 녹지 면적이 40% 이상이고, 주차장과 화장실 등 이용자를 위한 편의시설이 있다면 등록할 수 있다.

경관이 우수한 생태관광지도 확충한다. 올해 하동 북천천 생태공원, 거창 창포원 수변공원 체험시설, 밀양 생태관광센터, 남해 에코촌 등이 완공된다. 주남저수지 탐방로와 남해바닷길 등 27㎞에 이르는 생태탐방로도 조성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nocutnews@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경남CBS 최호영 기자 isaac0421@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